아세안 블록은 미국이나 중국을 선호할 수 없다

아세안 블록은 미국이나 중국을 선호할 수 없다

캄보디아 왕립아카데미 국제관계연구소 킨 피아 소장이 왕립아카데미에서 열린 ‘ASEAN은 새로운 맥락에서 중국과 미국 사이에 있다’라는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에서 연설하고 있다. AKP

아세안


먹튀검증 중국과 미국이 이 지역에서 지정학적 영향력을 놓고 경쟁하는 상황에서 분석가들은 아세안이 다른 초강대국보다 한 강대국을 선택할 이유가 없지만 둘 다 필요하다고 말합니다.More news

캄보디아 왕립 아카데미 국제 관계 연구소 소장인 Kin Pea는 초강대국 간의 갈등이 발생하면 작은 지역과 작은 국가가 항상 고통을 겪는다고 말했습니다. 코끼리가 싸우면 개미가 죽는다는 옛 속담이 있습니다. ASEAN 헌장의 원칙과 중심성을 존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세안은 스스로 분열을 허용할 수 없습니다.

그는 왕립학교에서 열린 ‘ASEAN은 새로운 맥락에서 중국과 미국 사이에 있다’라는 주제의 라운드테이블 토크에서 자신의 통찰력을 제공했다.

“ASEAN은 서로를 선택해야 할 이유가 없고, 가맹할 수도 없습니다. 블록의 국가들은 선택을 해야 하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아세안은 경제, 전략, 안보, 상업 측면에서 중국과 미국이 모두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Phea는 ASEAN 국가들이 미래에 어느 한 강대국의 독점적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는다는 분명한 원칙을 고수함으로써 서로를 위한 연대를 표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아세안이 초강대국의 폰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초강대국들과 경쟁 게임을 하는 것은 “호랑이 바구니를 나르는 것”과 같았기 때문에 어려웠습니다.

아세안 블록은 미국이나

그는 또한 ASEAN은 미국과 중국의 주요 무역 및 경제 파트너라고 말하면서 중국은 지난 10년 동안 블록의 가장 큰 무역 파트너가 되었고

미국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ASEAN은 양국의 5번째로 큰 무역 파트너였습니다. 중국과 미국.

Phea는 ASEAN이 이 지역의 심각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만 미국은 첫 번째 초강대국의 역할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사용하고 있으며

중국은 역할을 찬탈하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지정학적 관점에서 아세안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힘의 균형을 유지하고 동남아시아에서 중국의 영향력을 억제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방패가 될 수 있습니다. 그는 “중국은 소프트 파워를 이용해 윈윈 정책을 실행하고 영향력과 명성을 확대해 왔다”며 “중국은 정치 이념보다

발전과 경제를 중시한다”고 말했다.

Phea는 중국이 동남아시아에 대한 지원과 막대한 투자를 제공했으며 각 국가는 투자 자본의 혜택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중국이 현재

캄보디아의 가장 큰 교역 파트너라고 덧붙였다.

관계 강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다니엘 크리텐브링크(Daniel Kritenbrink)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이번 주 캄보디아 최고

외교관인 프락 소콘(Prak Sokhonn)을 만나 양자 및 지역 협력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Kritenbrink는 7월 12일 첫 공식 방문을 위해 캄보디아에 착륙했습니다.

캄보디아 저명한 언론인 푸이 케아(Puy Kea)는 “미국과 중국은 거의 아세안의 부모와 같다. 중국은 경제의 어머니이고 미국은 아버지와 같으며

재정적 근육을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세안이 성장을 지속하려면 두 가지가 모두 필요하다”고 말했다.